[매일경제] "잊지 말아야 합니다…" 박재혁 의사 폭탄 투척 의거 100주년 _박완준 기자입력 : 2020.10.27 09:15:20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회원로그인

오늘
52
어제
37
최대
270
전체
7,695
박재혁 아카데미
  • H
  • HOME 박재혁 아카데미 언론보도
언론보도

[매일경제] "잊지 말아야 합니다…" 박재혁 의사 폭탄 투척 의거 100주년 _박완준 기자입력 : 2020.…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거비 조회 19회 작성일 2020-11-02 20:34:48 댓글 0

본문

 "잊지 말아야 합니다…" 박재혁 의사 폭탄 투척 의거 100주년 

박완준 기자입력 : 2020.10.27 09:15:20 


df1f545b0f15fad1dd34642a60d3a75a_1604316779_1178.jpg

사진설명박재혁 의사(사진 왼쪽) [사진 출처 = 연합뉴스]



박재혁 의사 부산경찰서 폭탄 투척 의거 제100주년 기념식이 오는 28일 오전 10시 부산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. 당초 의거일(9월 14일)에 맞춰 개최되려던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.

27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, 박 의사는 1895년 부산에서 3대 독자로 태어나 부산 공립상업학교(현 개성고)를 졸업한 뒤 1917년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홍콩, 싱가포르, 부산을 오가며 무역업에 종사하면서 독립운동가들과 접촉했다.

이후 1920년 박 의사는 상해로 다시 돌아와 김원봉과 만난 뒤 의열투쟁 방식의 독립운동 단체인 의열단에 참여했다. 


이후 박 의사는 같은 해 9월 14일 부산경찰서장을 만난 자리에서 폭탄을 던져 폭발시켰다. 서장은 부상을 했고, 박 의사도 중상을 입은 채 붙잡혔다. 당시 박 의사의 나이는 만 25세였다. 


결국 박 의사는 1921년 3월 경성고등법원에서 사형을 선고 받았다.



당시 고된 고문에도 박 의사는 "왜적(倭賊)의 손에 욕보지 않고 내 손으로 죽자"라며 굳은 의지를 보였고, 형 집행 전 단식을 이어가다가 옥사에서 순국했다.

정부는 박 의사에게 독립운동의 공을 인정해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.

[박완준 인턴기자]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SITE MAP